'금홍'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4.17 악어사냥꾼 금홍 (2)

악어사냥꾼 금홍

2009. 4. 17. 08:07

공기가 축축하다.
여긴 어디지?

수분 때문인지 모든게 약간은 진해보이고 거리감이 없다.
마치 형광등 조명 아래의 풍경처럼 금속성의 느낌이 난다...
이곳은 목욕탕? 아니지... 그보다는 삼류 온천 같은 곳이다.

어디선가 색이 점점 빠져가는 악어가 느릿느릿 기어온다.
그 목욕탕 같은 이상한 장소는 악어의 마지막 무덤 같은 곳인가보다.
자세히 보니 왼쪽 편에 색이 다 빠져 흰 석고 같이 변해버린 악어가 세마리 물속에 담겨 있다.
지금 기어오는 악어는 배에서 꼬리쪽으로 피를 흘리고 있다.
피가 빠지면서 머리에서부터 꼬리쪽으로 점점 하얗게 변해 간다.
저쪽에 이미 흰색으로 굳어버린 악어들이 가끔 진저리치듯 꿈틀댄다.

그래도 악언데 물리면 다리 한짝은 떨어져나가겠지 싶어 나는 몸을 웅크리고 숨을 죽인채 계속 철조망 뒤에 숨어있다.

그렇다. 내가 있는 곳은 그 목욕탕처럼 생긴 곳에서 반층 정도 높은 곳의 바위 뒤다.
악어가 있는 곳과는 철조망으로 분리되어 있고 인공물처럼 생긴 바위와 나무에 가려 저쪽에선 이쪽이 보이지 않는다. 내 뒤쪽으로 조금 떨어진 곳에 산책로가 있는 것 같다. 친근한 장소인데 기억이 나질 않는다. 나는 안전한가보다. 멀리서 여고생 또래의 떠드는 소리가 들린다?

아, 여긴 내가 다니던 고등학교 뒷산이다. 교정이 워낙 넓어 악어 한두마리 산다해도 눈치채지 못할만한 곳이다. 가끔 뒷산을 산책하다 길을 잘못 들면 숨어 있던 악어를 만나기도 한다. 지렁이만큼 많은 수이다. 재수 없이 밟기라도 하면 다리 하나 잃는 일은 예사로 있다.

학교에선 조회시간에 제발이지 좀 뒷산엔 가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 그러나 그나이 또래 애들이 어디 선생 말을 듣나. 담력시험으로 혹은 어쩌다 정신없이 놀다 보면 자주 그쪽으로 가게 된다. 해서 우리학교는 한해에 팔 다리 잃는 애들 한두명은 보통으로 있었다.

아무리 살충제를 뿌리고 조심을 한다해도 악어의 수는 줄지 않았다. 학교 당국과 동네주민들은 더이상의 인명피해를 줄이고자 악어사육장을 만들기로 시에 건의했고 고등학교에 악어사육장을 만드는건 전례 없는 일이라고 버티던 학교측도 졸업생과 시민단체의 끈질긴 압력에 굴복해 3년만에 허가를 내주었다.

다행히 우리 학교엔 수영장이 있어 거기를 개조해 악어풀을 만들었다. 처음엔 풀에 수감되길 거부하는 악어 때문에 체육시간마다 4인1조로 악어한마리씩 잡아다 그 풀에 넣는걸로 체육점수를 대신하기도 했다.

며칠전부터 여기서 금홍이 일한다. 우연한 기회에 금홍이 악어몰이에 탁월한 재능이 있는걸 알게 됐고 그 후로 몇가지 행정적인 문제가 있었지만 형편 되는대로 처리하기로 하고 나머지는 일사천리로 진행되서 그 일을 맡게 된거다. 군에선 군용개가 군인과 동등한 대접을 받는다는데 아직 금홍이는 준공무원 신분이다. 월급과 출퇴근 시간 등 여러가지 차별을 받긴 하지만 무료하던 차에 잘됐다 싶어 혼쾌히 승락했다고 한다.

Posted by 솔이엄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imyang* 2009.04.25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진진합니다~ 금홍의 활약상.. 오~솔이엄마 건재하외다~